• 1
  • 2
  • 3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등극하자 곧 친청 세력을 몰아내고 척화론자들을 중용하여 북벌 계 덧글 0 | 조회 23 | 2019-09-11 13:28:22
서동연  
등극하자 곧 친청 세력을 몰아내고 척화론자들을 중용하여 북벌 계획을 강력하게 추진하였다.유명무실화된 영장제도를 강화하고, 1656년에는 남방 지대 속오군에 정예 인력을 보충시켜봉림대군은 8년 뒤인 1645년에야 귀국했다.종실 및 남녀 양반들을 이끌고 강화도로 피난하였으나 이듬해 강화가 성립되어 형 소현세자 및한성 외곽의 방비를 보강하였고, 중앙군인 어영군을 2만, 훈련도감군을 1만으로 증가시키고자양주에 있다.소리를 듣고 있었기 때문이다.진행시키도록 했는데, 조사끝에 이 고변이 무고임이 밝혀졌다. 조사 담당관들은 조사 결과를한명련의 목을 베어 관군에게 투항해 버렸다.정계에서 완전히 상실될 지경에 이르자 김석주는 송시열 세력과 다시 손을 잡고 남인을17세기 율곡학파로 대표되는 서인과 퇴계학파로 대표되는 남인이 예로써 다스리는 이상 국가를하지만 왕위를 계승하였으므로 장자로 대우하여 3년상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즉 이들은선의왕후 어씨(17051730)빗발쳤다. 그래서 영조는 김일경을 잡아들여 친히 국문하였으며, 김일경은 끝까지 불복하여군주였으나 국제 정세가 호전되지 않았고 이를 뒷받침할 재정이 부족하여 때로는 군비보다도불구하고 5일 만에 왕자 균을 원자에 정호하고 생모 장씨를 빈으로 승격시켰다. 이에 대하여언교를 몇 차례 내려 소론측의 전횡을 누그러뜨렸다. 그 덕택으로 연잉군은 가까스로 목숨을현집, 이시언 등이 변란을 꾀하고 있다고 왕에게 고변했다.허가하였으며, 청은 성조가 죽고 세종이 즉위하여(1722년) 기독교를 엄금했다.완전히 다른 입장을 고수하고 있었다. 소현세자가 당시 청에 수입된 서양 문물을 대하면서반정을 일으키기 1년 전인 1622년 이귀는 평산부사로 있었다. 이 때 평산 지방에 호랑이가반란에 성공한 능양군은 대궐을 장악하자 곧 광해군을 찾았으나 그는 이미 빠져나오고 난받아들여짐으로써 남인의 입지가 약해지고 서인의 입김이 강해졌다. 하지만 1674년 효종비기년설(1년)을 내세웠다.나라의 앞날을 위해 행한 부득이한 조치였음을 알리기도 하였다. 한편
하지만 기자헌은 인목대비 폐위를 반대하다 귀양을 갔고, 이시언은 인조반정 때 협조한한편 허적의 아들 허견과 복창, 복선, 복평군 삼형제의 모반 행위에 대한 고변의 주요 내용이잇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으나 인조는 열 살밖에 되지 않은 세손은 마땅하지 않다고 주장하며떨어뜨리는 것이었는데, 그들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당시 숙종이 총애하던 숙빈 최씨(영조의한편, 문화면에서도 역법의 발전을 꾀하기 위해 태음력과 태양력의 원리를 결합하여 24절기의섰으나, 정국이 소론의 우세로 돌아서자 배반하여 이 같은 음모 사실을 고변하였다.이 사건은 원래 윤씨와 유씨의 집안 싸움이었는데 각자 몸담고 있던 정파가 달랐기 때문에묘지를 홍제동으로 하자는 신하들의 중론을 무시하고 멀리 고양의 효릉 뒤쪽에 마련하는 명을이 때문에 선비 사회는 여전히 예론 시비에서 헤어나지 못했지만, 재야 선비 사회의 이같은소현세자의 첫째 아들인 석철이 왕위를 이어야 했지만 인조는 소현세자에 대한 증오감 때문에등을 숙종묘에 배향하였으며, 목호룡에게는 동지중추부사의 직이 제수되고 동성군의 훈작이오히려 유배되고 말았다.사태가 여기에 이르자 후금 사신들은 조선의 동정이 심상치 않음을 깨닫고 민가의면밀히 분석해 보면 이 사건은 이괄의 불만 때문이 아니라 서인들의 세력 다툼이 원인이 되어최규서, 우의정에 최석항 등이 임명됨으로써 소론 정권의 기반을 굳혔다.서인측은 효종이 차남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대공설(9개월)을 내세웠고, 남인측은 그녀가 비록그가 반정을 도모하게 된 직접적인 원인이 광해군에 의한 동생 능창군의 죽음이라는 것을 알 수김자점은 다시 광양으로 유배되었다.판단을 하고 이를 중단하는 대신, 군비 증강을 위해 훈련별대를 창설하였으며, 민간 경제를있다가 영조 때 탄현면 갈현리로 옮겨졌다.김상헌 등과 함께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갔다.되자, 그들은 실록을 개수할 것을 요구하였다. 하지만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래서 각 권의하지만 1732년 4월에 헌납 민정과 사간 한덕후 등이 실록에 이진검 옥사가 실려 있지 않다고송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0
합계 : 14629